'해양강국 KOREA'를 선도하는 R&D 전문기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의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보도자료

KIMST, '자율운항선박 국제세미나' 공동개최

KIMST, '자율운항선박 국제세미나' 공동개최 상세정보
작성일 2018-11-08 조회수 54
첨부파일

KIMST-국제자율운항선박네트워크(INAS),

자율운항선박 국제세미나 : 국제협력과 전략공동 개최

- 영국, 노르웨이, 핀란드, 벨기에, 독일, 일본 및 대만 등 세계 주요해양국가의 자율운항선박 개발 및 도입전략 공유

 

 

해양수산 R&D 전문기관인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원장 조승환, 이하 KIMST)은 해양수산부의 후원 아래 자율운항선박 국제세미나 : 국제협력과 전략118() 13:00부터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바다의 대표적인 4차 산업혁명 아이템으로 부상한 자율운항선박은 최근 급속한 속도로 기술이 발전하여 일부 국가에서는 테스트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지난해 6월 코펜하겐에서는 롤스로이스가 세계 최초로 예인선에 대한 원격조종 실험을 성공적으로 선보인 바 있으며, 노르웨이의 해양장비기업인 콩스버그(Kongsberg)와 비료기업 야라(YARA)가 함께 개발 중인 야라 비르켈란트(YARA Birkeland) 호는 수조시험을 마치고 최근 실제 건조 계약을 체결하는 등 자율운항선박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처럼 빠른 기술발전에 힘입어, 선박의 운항 등에 관한 국제 협약을 소관 하는 국제해사기구(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의 해사안전 위원회(MSC)는 자율운항선박의 도입을 위한 규정 개정의 범위 검토에 착수하였으며, 오는 12월에는 자율운항선박의 테스트를 위한 임시 지침(interim guideline)에 관한 논의가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세계 주요 해양국가의 자율운항선박 개발 및 도입 전략을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KIMST와 국제자율운항선박 네트워크(International Network for Autonomous Ship, 이하 INAS)가 함께 마련하였다.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영국, 노르웨이, 핀란드, 벨기에, 독일, 일본 및 대만 등 세계 주요 해양국가의 자율운항선박 관련 정책·기술 동향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며,

 

특히, 그간 자율운항선박을 보다 적극적으로 개발해온 유럽 국가뿐만 아니라 아시아 국가가 함께 참여하여 국제사회의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 날 개회사에서 KIMST 조승환 원장은 자율운항선박으로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바다를 만드는 것은 어느 한 나라만의 노력으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국제사회의 협력과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국제세미나가 자율운항선박을 통한 바람직한 미래를 만들어가는 데 있어 국제사회가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자율운항선박 국제세미나 사진>

 

 

 

 

콘텐츠 담당자 경영전략본부 기획조정실 조항윤  

TEL : 02)3460-4084 / E-Mail : cooperation7@kimst.re.kr